티스토리 뷰

리바트에서 식탁 살 때 요즘 가구는 유리 안 깔고 쓴다고 했지만, 깔끔떠는 우리는 유리를 깔았다. 만약 우리가 유리를 깔지 않았다면 식탁 상판이 휘어진다는 것을 알지 못했을 것이다.


벌써 몇 번째인지 모른다. 정확히 세어보지는 않았지만, 6번째가 아닌가 싶다. A/S 요청하면 오는 기사가 계속 같은 사람이었다. 처음에는 이런 증상 처음 본다고 대수롭지 않게 말하고 교환은 해주지만, 무상보증 기간 1년이 지났기 때문에 8만 원 정도 내라고 했다. 우리는 아무 잘못도 안 했는데 식탁이 휘어졌는데 돈을 내라고 해서 따질까 하다가 아무래도 싸움만 나지 싶어 눈물을 머금고 송금을 해줬다.


그래도 1년 넘게 쓰던 휘어졌던 식탁이 새 제품으로 바뀌니 조금 누그러들었다. 하지만, 이 제품은 지금 현재까지 지속해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가장 최근에 교환 받은 제품도 이틀 만에 상판이 휘기 시작했다.


리바트의 카페테리아 식탁을 사용하는 분들은 상판이 휘어지지 않았는지 확인해봐야 할 것이다. 심할 때는 시선을 낮춰서 보면 유리 없이도 확인이 된다. 어쩌면 카페테리아 말고 다른 식탁들도 같은 목재를 사용한다면 문제가 있지 않을까 싶다.


여러 차례 교환하는 모습을 반복해서 지켜본 A/S 기사는 다른 사람들은 다 멀쩡히 쓰고 있단다. 그렇다면 우리 집이 문제일까? 그렇지 않다. 우리가 이사 오기 전에도 문제가 있었으니 말이다. 분명 목재가 제대로 말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제작되었거나 기술적인 문제가 있을 것이다. 따라서 같은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상판에 문제가 있을 것이다. 유리를 깔지 않고 쓰니 모르는 것일 뿐!


다행히 이전에 썼던 글에 피해자(?)가 댓글을 남겨 이것이 나만의 문제가 아님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http://daerew.com/134


A/S 기사는 카페테리아 식탁 자체의 문제가 있음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고 본사에 알리겠다고도 얘기했다. 리바트 서비스센터 전화 상담원도 기록이 있으니 같은 문제로 계속 교환하는 것에 관해 얘기 했고 본사에 문제를 알리겠다는 식으로 얘기했었다.





대기업이 제품에 문제가 있음을 인지하고도 제품에 대한 조처를 취하지 않고 계속 판매하고 있고 가격도 무려 100만 원이 넘는다. 상판 휘어지는 식탁을 이렇게 비싸게 팔면서도 리콜은 없다. 본사에서 아직도 모르고 있다면 직원들은 직무유기다. 현기차가 사람들에게 까이는 이유를 모르는 것인가? 


그러고 보니 (현대백화점 계열이지만) 리바트도 현대네…. -_-;


처음 교환 받으면 아래와 같이 유리가 식탁 상판에 착~ 달라붙어 있다. 그러다 빠르면 이틀 후부터 상판이 휘기 시작한다. 느린 건 몇 달 후에 반응이 오기도 했다. 결론은 모두 다 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