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윈도우 XP 블루스크린이 자주 뜨고, 컴퓨터도 많이 버벅거리는 듯하여 포맷을 고려하고 있었다. 평소에 컴퓨터 관리를 잘(?)하기 때문에 최대한 포맷을 하지 않고 관리하려고 하지만 오랜 시간 사용하다 보면 포맷이 필요할 때도 있다. 포맷하기 전에 봄도 되고 했으니 컴퓨터 내부 먼지도 좀 청소하기로 마음먹고, 토요일 오후 마당에 나와 청소를 감행했다.


컴퓨터 내부를 청소한다는 것은 별일 아니면서도 상당히 번거롭고 귀찮은 일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내부에 먼지가 많이 쌓이면 발열이 잘 안 되고 이것은 고장이나 시스템 오류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가끔 청소해주어야 한다.


요즘은 컴퓨터에 대한 상식이 많이 늘었지만, 그래픽카드 하나 못 끼우고, 슬롯에 꽂혀있는 부품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들이 아직은 더~~~~ 많다. 이런 사람들은 컴퓨터가 고장 나면 보통 가까운 지인이나 A/S를 부르게 되는데, 내부 먼지를 청소해 주는 것만으로도 많은 오류에서 벗어날 수 있다. 열 발생으로 시스템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컴퓨터를 열어보면 부품 구석구석에 먼지가 많이 끼어 있는데 주기적으로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뭐 전문가들이 몇 달에 한 번씩 해주라고 하는데, 쉴 시간도 없는 요즘 사람들이 그렇게 부지런히 컴퓨터를 열어볼 리 만무하다. 내 경험에 의하면 일 년에 한 번씩만 해주어도 충분했었다. 주로 여름철에 문제가 많이 생기니까 늦봄이나 초여름에 한 번씩 해주면 괜찮을 듯싶다.



컴퓨터 내부를 청소할 때는 전용 클리너와 공기를 뿜어내는 뽁뽁이 등을 사용하면 좋겠지만, 대부분 사람은 아마 그런 제품들이 없을 것이다. (나는 있었는데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 -_-;)

아무튼 나는 여자들이 화장할 때 사용하는 브러시라고 하나? 아무튼, 붓 같은 걸로 컴퓨터 내부를 청소한다. 드라이버와 이 브러시 하나면 충분히 청소할 수 있다.


나 같은 경우에는 일 년에 한두 번씩 꼭 먼지 청소를 해주는데도 먼지가 상당히 많이 쌓여있다. 집이 원래 먼지가 많은건가?

 


컴퓨터 뒷부분의 모습이다. 내부의 열을 바깥으로 뽑아내는 후면 쿨러 부위에 먼지가 많다. 일 년에 한 번이라도 청소한 것이 이 정도니 아예 청소를 안 하는 사람들은 뭐…. 내부에 있던 먼지와 저기 쌓여있는 먼지는 모두 우리의 호흡기로 들어갈 것이 자명하다. 건강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먼지를 제거해야 할 것이다.



내부에서 바라본 모습이다. 아래에 누워 있는 건 CPU 부분인데, CPU 쿨러에는 더 많은 먼지가…. CPU 쿨러에서 뿜어져 나오는 쿨러가 후면부 쿨러를 통해 밖으로 또 빠져나온다.

 


CPU 쿨러 부분이다.그 주변부도 뿌연 것이 모두 먼지 때문이다.





CPU 쿨러를 들어내면 위의 사진과 같이 CPU 방열판이 나온다. 열 방출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한 장치인데, 사이사이에 엄청난 먼지가 쌓여있다. 브러시로 어렵지 않게 제거할 수 있다. 브러시로 먼지를 털어내고, 입으로 불거나 뽁뽁이로 다시 한 번 먼지를 걷어내고 컴퓨터를 높이 들어 남은 먼지도 탈탈 털어주면 된다.

 


이 부분은 전원부(파워)의 뒷면이다. 분해하기 두렵다면 그 상태에서 먼지를 털어내도 좋지만 될 수 있으면 분해해서 작업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파워 내부에도 엄청난 먼지들이 놀고 있을 테니 말이다. 자세히 관찰하면 어렵지 않게 분해할 수 있다. 그리고 파워에도 쿨러가 달려있으니 파워의 쿨러 부분도 세심하게 청소해주어야 한다.


컴퓨터 내부의 먼지를 제거하는 것은 컴퓨터의 건강을 위해서도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일이다. 이제 컴퓨터가 없는 가정은 찾아보기 힘들도 두 대 세 대 있는 가정도 많은데 일 년에 한두 번은 꼭 내부의 먼지를 제거하는 작업을 해야 할 것이다. 방 청소할 때 외부는 많이 청소하면서 정작 중요한 내부를 청소하는 일에는 소홀히 하는데, 우리가 외모만 가꾼다고 건강할 수 없듯이 컴퓨터도 마찬가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버 지식iN을 보다가 흥미로운 제목을 발견해서 살펴봤다. (중국의 특이한 집합주택 '토루') 토루라는 중국의 집단 주거 주택인데 주성치의 쿵후허슬에서 본 듯한 독특한 형태로 궁금증으로 자아냈다. 중국의 역사와 관련한 건축물이라 좀 다른 견해의 내용도 있었지만, 검색을 통해 얻은 자료들을 정리해 보았다.


그들은 "중국의 유대인"이라 불린다.


토루(土樓 / TuLou) 는 중국 객가인(客家人)들의 주거양식이다.


객가인은 외지에서 온 사람들, 타향에 사는 사람들이란 말로 삼묘족의 후예라고 한다. 중국의 유대인이라 불리며 전 세계에 수천만 명(5~8천만)이 흩어져 살고 있으며 대만인구의 15%가량, 동남아시아 화교의 상당수가 객가인이라 한다.


이들은 머리가 좋고 부지런해서 유대인들과 세계 상권을 쥐고 다툴 만큼 경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우리가 아는 대표적인 인물로 덩샤오핑(등소평)이 객가인이라고 한다. 중국 사회(중원) 속에서 끊임없이 박해를 받아온 소수민족 객가인들은 외국으로, 산골로 숨어들었고, 타민족으로부터 집단 방어하기 위해 토성과 각진 형태의 집단 주거형태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바로 토루인 것이다. 역사적인 부분에 내가 아는 바 없으니 더 거론하고 싶지는 않다.



"미국에서 위성사진으로 보고 중국의 군사기지로 착각"


토루는 일족(一族)인 대가족을 수용하는 거대한 집합주택이다. 앞서 말했듯 타민족의 공격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자위용 집단주택이기 때문에 견고하다. 지진과 방화에도 견고하며 통풍 채광에도 뛰어나다고 한다. 3~5층으로 이루어져 외벽은 흙으로 구조된 두터운 흙벽이며, 내부는 목조 주택으로 구축되어 있다. 내부에는 벽을 따라 수많은 생활공간이 촘촘하게 배열되어 있고, 건물의 중앙에는 보통 공동으로 사용하는 마당, 우물, 조상을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곳이 있다.


토루의 특징 / 출처 : http://blog.naver.com/pamtol3?Redirect=Log&logNo=60019855036



YouTube에서 찾은 토루 관련 영상


"어릴 적 꿈꾸던 상상 속의 집"


나는 역사적 배경이나 건축 양식에 관심이 없다.

다만 이 토루라는 것이 나의 관심을 끈 것은 집단 주거형태라는 점이다.


내 어릴 적엔 동네 친구들이 참 많았다.

요즘 아이들은 학교와 학원에서 온종일을 보내지만 내가 어릴 때엔 학원을 다녀와서도 동네 아이들과 충분히 놀만큼의 시간은 있었다.

그나마 학원에 다니지 않는 아이들도 상당수라 마음만 먹으면 종일 밖에서 배고픈 줄도 모르고 뛰어놀 수 있었다.


당연히 개중에도 유독 친한 친구가 있었는데 아직도 그 친구와는 둘도 없이 소중한 친구라 여기며 지내고 있다.

생계에 쫓겨 자주 연락은 못 하지만 마음속에 친구에 대한 의리와 우정은 늘 간직하고 있으며 어릴 적 그 친구와 했던 약속은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우리가 했던 약속은 둘 중 하나라도 부자가 되면 넓은 마당이 있는 집을 사서 마당을 사이에 두고 두 채의 집을 지어 함께 살자고 했던 것이다. 

중요한 것은 그 두 채의 집이 마당으로 떨어져 있지만 연결되는 통로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ㅋㅋ


지금 생각해도 꿈만 같은 바람이다.

둘도 없이 친한 친구와 함께 어우러져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은 쉬우면서도 어려운 것이니 말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현실적인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도 있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부분도 얼마든지 있으니 능력만 된다면 당장에라도 실현하고 싶픈 꿈이 아닐 수 없다.

아파트가 비슷한 대안이 될 수 있지만, 우리가 꿈꾸던 그런 것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


아무튼, 토루를 보면서 어린 날 친구와의 약속을 회상해봤다.

중국의 토루에는 아무래도 일가가 사는 듯하지만, 마음 맞는 사람들과 토루와 같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집에서 살아보는 것도 참 재밌을 듯하다.


언젠가 내가 부를 이루면 토루와 같은 집을 지어 함께 하고 싶은 사람들을 초대해 살아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두 달 동안 디렉토리 에디터가 되기 위해 열심히 활동했다. 내가 무엇 때문에 디렉토리 에디터가 되려 했고 활동하려 하는지 사실 나도 잘은 모른다. 그저 약간 중독성이 있다고나 할까?


아무튼, 수습 두 달을 거쳐 할당량(?)을 채웠기에 정식 디렉토리 에디터가 되었다. 정식 에디터는 수습일 때보다 많은 할당량이 주어지고, 두 달마다 심사를 거쳐 권한이 탈락하거나 유지할 수 있다.


이번에 정식 에디터가 되었다는 메일에 축하 선물을 보내준다는 내용이 있었다. 노트와 핸드폰 줄 중에 선택하란다. 그냥 두 개 다 주지….ㅋ 핸드폰 줄은 평소 사용하지 않는 터라 노트를 신청했다.


에디터 페이지를 살펴보니 활동량이나 기간에 따라 다양한 보상을 하는 듯했다. 정식 에디터로 정해진 활동량을 채워서 자격이 연장되면 책 쿠폰을 주고 나와 같이 새내기 에디터에서 정식 에디터로 승격되면 기념품을, 6개월 이상 장기 활동자에게는 또 새로운 기념선물을, 우수 에디터에게는 상품권을 주는 방식이다. 선물이나 상품권의 규모와 상세한 내용은 때에 따라 다른 듯하나 대략 3~5만 원 선인 듯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