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람이전하는말

난 다리가 아픈데 말이다.

by 솔파파 대류 2005. 9. 22.

역시나 아직 적응되지는 않았나 보다. 집에 오늘 길에 역시나 다리가 아팠다. 많이 좋아지긴 했지만, 아직도 많이 멀었지….

 

출근 할 때는 바로 앞에 앉아 있던 사람이 내려서 편하게 갔는데 올 때도 역시 자리가 났지만, 반대편에 있던 여학생들이 자리를 뺏어가 버렸다. 내가 버스도 먼저 타고 바로 내 앞에 앉아 있던 사람이 내려서 느긋하게 앉으려 했는데…. 내 뒤쪽에 반대쪽을 보고 서 있던 여학생 둘이 갑자기 자리를 차지해 버렸다.


내 쪽으로는 시선 한 번 안 주고 한 여학생은 앉고 하나는 기대어 서서 주절주절 얘기를 나누었다. 어찌나 황당하던지…. 서서 가야 한다는 것이야 늘 있는 일이니 아무것도 아니지만 참으로 매너 없는 두 여학생을 보며 짜증이 밀려왔다. 한소리 할까 하다가 그것으로 뭐라 하는 것도 또 우스운 거라 그냥 무시해 버렸다.


덕분 내 다리만 고생했지만…. 이놈의 여학생들 예쁘기라도 하면 쳐다보면서라도 가지…. 못난 것들이 하여튼 매너도 꽝이니 더 짜증 나네…. 에이씨~ ㅋㅋ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