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03

웹에서 인증을 받고 페이지 들어가기 인증이 필요한 문서나 게시판등에 적용하기 편리한 소스로 아이디와 비번을 아는 사람만 접근이 가능토록 하는 것이다. 브라우져를 닫으면 소실이 되고 열고 있는 동안은 인증이 된다. 아래의 소스를 php 파일로 만들어 연결시켜주면 끝! 2006. 2. 11.
즐거운 방귀? 출근길… 지하철을 타고 주례에 내려 68번 버스를 타고 학장으로 들어서고 있었다. 내리기 한 코스 전…. 저~ 앞 버스 정류장에 초등학생들이 대략 50명이 줄을 서 있었다. 어딘가 갔다 오거나 가려고 버스를 기다리는 중인 것 같았다. 설마 이 버스를 탈까 했는데, 정말로 타버렸다. 절반은 앞문으로 절반은 뒷문으로 서로 빨리 타려고 뛰어올랐다. 텅텅 비어있던 조용한 버스 안은 금세 아이들로 발 디딜 틈이 없어졌고, 시끌벅적했다. 예전 같았으면 신경질 났을 텐데 녀석들… 귀여웠다. 같이 갈 시간이 좀 있다면 아이들 조용히도 시켜보고 얘기도 많이 했을 텐데 바로 다음 정거장에 내려야 하는 까닭에 근처에 있던 아이에게 어디 가느냐고 물었다. 소풍 갔다 오는 길이란다. 버스 기사 아저씨… 아예 포기한듯했다. 어찌.. 2005. 11. 11.
기차역에 가면 마음이 들뜬다! 어제도 피곤한 하루를 보냈다. 조금 늦게 마친 탓에 차가 끊길까 봐 보이지도 않는 눈으로 아무 버스나 올라탔다. 평소 68번을 타고 다니는데 타고 보니 67번이었다. 가는 길이 몇 개 없으니 당연히 내가 가던 곳 근처라도 가겠지 싶어서 앉아 있었는데 이런… 구덕터널 쪽으로 갑자기 꺾이는 것 아닌가…. 에라이~ 대신동 역에서 지하철이나 타고 가야지 싶어서 앉아 있으니 또 다른 길로 가는 것이었다. 부산역 쪽으로 갔다. 대신동보다야 훨씬 편하게 가는 거다. 아무튼, 부산역에 내렸지. 더 편한 곳에 내릴 수 있었지만, 부산역이 보고 싶었다. 자정이 가까워지고 있는 시간… 하지만 부산역은 주변은 화려했다. 부산역의 환한 모습, 꼬리를 물고 늘어선 택시들, 분주하게 움직이는 사람들, 노점상들, 이유는 모른다. 그.. 2005. 10. 11.
난 다리가 아픈데 말이다. 역시나 아직 적응되지는 않았나 보다. 집에 오늘 길에 역시나 다리가 아팠다. 많이 좋아지긴 했지만, 아직도 많이 멀었지…. 출근 할 때는 바로 앞에 앉아 있던 사람이 내려서 편하게 갔는데 올 때도 역시 자리가 났지만, 반대편에 있던 여학생들이 자리를 뺏어가 버렸다. 내가 버스도 먼저 타고 바로 내 앞에 앉아 있던 사람이 내려서 느긋하게 앉으려 했는데…. 내 뒤쪽에 반대쪽을 보고 서 있던 여학생 둘이 갑자기 자리를 차지해 버렸다. 내 쪽으로는 시선 한 번 안 주고 한 여학생은 앉고 하나는 기대어 서서 주절주절 얘기를 나누었다. 어찌나 황당하던지…. 서서 가야 한다는 것이야 늘 있는 일이니 아무것도 아니지만 참으로 매너 없는 두 여학생을 보며 짜증이 밀려왔다. 한소리 할까 하다가 그것으로 뭐라 하는 것도 또.. 2005. 9. 22.
태극기 휘날리며 TV에서 추석 특선 '태극기 휘날리며'를 방영했다. 예전에 극장에서 봤었지만, 이 영화에 대해 잊고 있었는데… 오늘 다시 보니 왜 이 영화를 잊고 있었는지 했다. 이 영화는 지금껏 내가 본 영화 중 최고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다.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영화를 보는 내내 감동이 끊이질 않았다. 극장에서 볼 때는 와~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던 것으로 기억했는데 왜 지금과 같은 감동은 못 느꼈는지 모르겠네…. 이 영화를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전쟁이 가져다주는 비극'이라는 것이다. 할리우드의 그 어떤 블록버스터 영화보다도 잘 만들어진 영화라고 나는 평가하고 싶다. 영상미, OST, 내용, 배우의 연기…. 어느 하나 부족함을 느끼지 못할 만큼 완벽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오랜만에 영화보고 만족해보는 것 같다. 앞으로.. 2005. 9. 19.
오랜만에 친구를 만나다. 내게 가장 소중한 친구~ 살아가면서 진정한 친구 셋을 얻으면 성공한 인생이라고 한다. 나에게 그런 친구 중 하나인 K를 오랜만에 만났다. 고생이 많은지 살이 많이 빠진 모습이었다. 그래도 오랜만에 친구 본다고 환하게 웃어주고 걱정해주는 걸 보니 정말 고마웠다. 회 사준다는 걸~ 돈 아끼라고 칼국수 먹으러 가자고 해서 칼국수로 때웠다. 시장 안에 갔었는데 문 닫는 분위기…. "지금 칼국수 되나요?" 문 닫을 시간이라 면이 없단다…. 시장 인심인가 고맙게도 아주머니가 김밥 두 줄이 남았는데 가져가라며 그냥 주셨다. 그걸로 옆 가게에 가서 칼국수 시켜서 같이 먹었다. ㅋㅋ "아주머니 옆집에서 김밥 얻어 왔는데 칼국수랑 같이 먹어도 되죠?" ㅋㅋㅋ 오랜만에 만난 K와 우리의 옛이야기도 많이 하고 지금 고생하는 .. 2005. 9. 17.
보고 싶다 친구야! 해피투게더 프렌즈' 재방송을 봤다. 유재석과 탁재훈의 재치 넘치는 진행에 즐겨보는 프로인데 남희석이 친구를 찾기 위해 출연했다. 찾아 놓은 친구를 다른 친구와 헷갈리는 헤프닝도 있었지만, 세 번째 친구를 찾았을 땐 울먹거렸다. 서울에 처음 상경했을 때 어린아이에게 너무나도 낯선 곳이었는데 처음으로 친구가 되어 준 친구라며 그 친구를 두 번 세 번 안으며 눈물을 흘렸다.오래전 참으로 소중했던 친구의 얼굴을 보면서 흘러간 세월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며 그 찰나에 수십 년의 세월을 보았을 것이다. 자신이 살아온 지난날이 아름다웠든, 볼품없었든, 누구나 그럴 것이다. 쏜살같은 세월의 흐름 앞에 자신이 얼마나 아무것도 아닌 존재인지를 알고 자신과 주변의 모든 것의 소중함을 알게 된다. 남희석이 어린 시절 친구를.. 2005. 8. 26.
죽음의 기로에선 이웃집 아주머니 어릴 적 같은 유치원에 다니던 친구, 같은 또래의 자식을 키우고 한 동네 사는 만큼 어머니들끼리도 친구였다. 어릴 적 꼭 서로 결혼시킨다며 놀리고 했었다. 어엿한(?) 청년으로 자라있는 아직도 두 분은 친구이고, 1년 전 우리는 옆집으로 이사 와서 2층 베란다에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시기도 한다. 집 대문이 잠겨있을 때 나는 가끔 언제나 문이 열려 있는 그 집을 통해 담을 넘기도 했었다. 그런데 며칠 전부터 그 집 아주머니가 보이지 않았다. 암 투병으로 병원에 입원하셨단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고 수술을 받으신 아주머니가 병원생활이 갑갑하다고 집에 오셨다. 바로 엊그제만 하더라도 '안녕하세요?' 하며 인사를 드리곤 했는데… 머리카락이 한 올도 없이, 기운 없이 방에 누워만 계신다. 아까 낮에 전화 한 통을 .. 2005. 8. 22.
원하는 날에, 원하는 곳에, 원하는 이미지 띄우기 미리 입력해 둔 내용(이미지)를 원하는 날짜가 되면 자동으로 출력해주는 소스로 다양한 용도로 응용할 수 있는데 여기서는 국경일에 태극기 이미지를 띄우는 예제로 설명한다. 2005. 7. 27.
홈페이지 title 을 가볍게 하자. 개인 홈페이지들을 둘러보면 좀 더 역동적이고 화려한 효과를 위해 자바스크립트 등 다양한 효과를 쓰게 된다. 자바스크립트가 아니더라도 갖가지 아이콘과 문자로 꾸미기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것으로 브라우저 상단에 나타나는 타이틀을 움직이게 하거나 특수문자를 삽입하는 것이다. "대류커뮤니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와 같은 타이틀 말이다. 요즘은 일반인들도 웬만큼은 브라우저의 주요기능들을 잘 활용한다. 가장 많이 활용되는 것 중 하나가 '즐겨찾기'일 것이다. 주소창에 나타나는 URL 앞에 아이콘이 있는데 그것을 드래그로 '즐겨찾기'에 가져다 놓으면 추가가 된다. 드래그로 즐겨찾기에 추가하게 되면 태그 안의 내용이 그대로 저장된다. title이 길다면 한눈에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방문자를 고려한다면 tit.. 2005. 7. 27.